정보센터

부동산 트렌드 쇼 관련하여 새로운 소식이나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언론보도

[신문기사]주산연 “올해 하반기 주택가격 0.2% 상승 전망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올해 하반기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0.2%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주산연은 15일 발표한 ‘2017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는 정치적 불안 등 대내적 리스크가 커지면서 주택시장이 급격히 위축됐지만, 대선 이후 정치적 불확실성이 줄면서 국지적인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과 부산 등 일부 주택 시장에서의 국지적 호황이 전체 시장을 견인한 탓에 규제가 필요하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지방 시장은 입주 물량 증가 등이 잠재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산연은 올해 하반기 전국 주택 전셋값의 경우 상승세 없이 강보합(0%)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올 한해 전체적으로는 매매·전셋값 모두 1% 미만의 상승세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다만 수도권, 지방 광역시 등 지방 일부를 제외한 지방의 주택시장에서는 매매와 전세 모두 내림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주택 거래량은 전국적으로 약 45만건으로 전망했다. 상반기 거래량을 포함하면 올해 총 주택 거래량은 93만건으로 지난해(약 105만건)보다 12% 감소한 수치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하반기 주택공급은 29만1000호, 착공 25만7000호, 분양 19만1000호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0% 수준의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준공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1% 증가한 31만3000호를 전망했다.

주산연은 하반기 주택시장 5대 변수를 ▲대출규제 ▲금리 ▲가계부채 ▲정책방향 ▲입주량으로 꼽았다. 향후 입주 물량이 급증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할 수 있다고 봤다. 금리 인상과 가계부채 정책이 추진되면서, 주택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주택금융정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주산연은 주택 시장의 국지화·양극화가 확대되고 있어 전국 단위의 주택·부동산 규제책은 시장의 경착륙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정책실장은 “하반기에는 상반기의 정책기조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면서 지역별 맞춤정책을 마련하고, 입주 물량 급증지역의 연착륙 방안을 찾는 것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조선일보(이상빈 기자/2017.06.15)

▶부동산 관련 최신 뉴스 보러 가기
이전글 [신문기사]“시장 살리기가 우선”…文정부 첫 부동산 대책, 가수요 ... 
다음글 [신문기사]文 정부 출범 한 달…부동산 시장 곳곳이 '활활' 

2019 대한민국 부동산트렌드쇼 사무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31길 10 나이스빌 4층(방배동 909-11)
전화 : 070-4006-8508/8110 / 팩스 : 070-7545-8526 / 전자우편 : master@rtrendshow.com
Copyright 2014 ⓒ Korea Real Estate Trend Sho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