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

부동산 트렌드 쇼 관련하여 새로운 소식이나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언론보도

총 게시물 340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260 [신문기사]경쟁 치열해지는 중개업계…지난해 중개사 1명당 거래건수 5년來 최저  관리자 1103
259 [신문기사]부동산 대출 조이자 신용대출 '풍선효과'...증가폭 5개월 최대  관리자 942
258 [신문기사]"튀면 찍힌다"…추가 대책에 시장 '벌벌'  관리자 1187
257 [신문기사]기재부 "회복세 견고하지 않아... 3% 성장 전망은 유지"  관리자 1160
256 [신문기사]맞춤컨설팅·강연·세미나… 부동산 모든 정보가 머리에 쏙  관리자 1464
255 [신문기사]"분양가상한제 강화로 고분양가 차단"…시세차익 보전 역효과도  관리자 1214
254 [신문기사]8·2 대출절벽 파고드는 대부업…풍선효과 현실화되나  관리자 1362
253 [신문기사]9월부터 투기과열지구 청약시 주의해야 할 7가지  관리자 1451
252 [신문기사]오피스에서 복합쇼핑몰로…부동산 큰손의 이유있는 '변심'  관리자 1301
251 [신문기사]'씀씀이' 커지는데 '재정 건전성' 유지한다는 정부... 3가지 변수는  관리자 1880
250 [신문기사]"8·2 대책도 안 무섭다"…서울 분양권 올해 최고가 경신  관리자 1126
249 [신문기사]7개월 만에 꺾인 소비자심리…주택가격 전망은 급락  관리자 1250
248 [신문기사]한 발 물러선 투자자…커지는 실수요의 힘  관리자 965
247 [신문기사]7월 오피스텔 거래량 올해 최다, 8·2대책 이후엔 줄어들듯  관리자 1085
246 [신문기사]실수요자·다주택자 눈치싸움…"조금이라도 싸야 vs 더 기다려봐야”  관리자 1686
245 [신문기사]정책모기지도 죈다…다주택세대 적격대출 제한  관리자 1260

2020 대한민국 부동산트렌드쇼 사무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31길 10 나이스빌 4층(방배동 909-11)
전화 : 070-4006-8508/8110 / 팩스 : 070-7545-8526 / 전자우편 : master@rtrendshow.com
Copyright 2014 ⓒ Korea Real Estate Trend Sho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