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

부동산 트렌드 쇼 관련하여 새로운 소식이나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언론보도

총 게시물 340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340 [신문기사] '전세 2년 더' 당장 내일부터...집주인들 "전세대출 연장거부" 움직임  관리자 107
339 [신문기사]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시작… 공급절벽 가속화되나  관리자 117
338 [신문기사] "전셋값 열흘새 또 1억이" 임대차3법이 불붙인 전세대란  관리자 114
337 [신문기사] 법인 꼼수 부동산 매매 막는 전방위 규제 9월부터 시행  관리자 104
336 [신문기사] 강북·단독주택도 재산세 오르나... 서울시 공시가격 실태조사 추진  관리자 107
335 [신문기사] "아파트 청약 당첨확률 제로" 30대들 내집 꿈이 꺾였다  관리자 110
334 [신문기사] 역대 최고 거래량 기록한 상반기 부동산 시장… ‘패닉바잉’ 이어질까  관리자 107
333 [신문기사] 강남 재건축 시장도 다시 불붙었다  관리자 97
332 [신문기사] 신탁 통한 종부세 회피·법인 통한 소득세 회피, 앞으로 못한다  관리자 104
331 [신문기사] 집값 폭등에...우리나라 주거용 부동산 총 가치 5000조원 돌파  관리자 116
330 [신문기사] 추가 공공부지 어디서 짜낼까… 대치 세텍·군 골프장 등 물망  관리자 108
329 [신문기사] 세금도 집값 올리는데 한몫 했다는데… 7·10 대책도 그럴까?  관리자 106
328 [신문기사] 서울 아파트 전세 씨가 마른다… 한달 새 최대 60% '매물 실종'  관리자 110
327 [신문기사] 그린벨트 해제 효과는 있을까… "전문가도 갑론을박"  관리자 104
326 [신문기사] 부동산대책 연타에 사상 최고가 찍던 수도권 '일단 멈춤'‥ "그래도 호가...  관리자 103
325 [신문기사] 서울 용산·강남·송파 부동산 거래 244건, 자금출처 살핀다  관리자 114

2020 대한민국 부동산트렌드쇼 사무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31길 10 나이스빌 4층(방배동 909-11)
전화 : 070-4006-8508/8110 / 팩스 : 070-7545-8526 / 전자우편 : master@rtrendshow.com
Copyright 2014 ⓒ Korea Real Estate Trend Sho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