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핫이슈

참가 기업들이 엄선한 추천 상품과 세미나 영상을 만나보세요.

  • 부동산 핫이슈

언론보도

[신문기사] 다방 "서울 오피스텔 평균 월세 1위 '성북구'"


 
부동산 중개 플랫폼 다방이 지난달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서울 오피스텔 월세 매물을 조사한 결과 가장 비싼 곳은 성북구였고 은평구와 중랑구가 비교적 낮았다고 6일 밝혔다.

다방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시 소재 오피스텔 월세 매물을 보증금 1000만원으로 환산해 평균 월세를 산정한 결과 83만원이 나왔는데, 이는 지난해 3월 74만원과 비교해 12.2% 상승한 결과다.
 

다방 제공
지역구별로 살펴보면 성북구 오피스텔의 월세가 가장 많이 상승했다. 성북구 월세 평균은 105만원으로, 1년전 81만원과 비교해 29.6% 상승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성북구는 고가 오피스텔 중심으로 매물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기업이 많은 종로 및 동대문과 인접한데다 산과 공원 등 정주 환경도 우수하다는 점에서 신규 오피스텔이 늘고 있다"고 했다. 또 동작구도 같은 기간 67만원에서 82만원까지 상승해 22.4% 오름세를 보였다. 이 밖에도 ▲관악구 19.3%(57만원→68만원) ▲송파구 12.8%(78만원→88만원) ▲강남구 12.2%(82만원→92만원) 순으로 오피스텔 월세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반면 구로구는 작년 3월 55만원이었던 오피스텔 평균 월세가 지난달 52만원으로 5.5% 하락했고 ▲은평구 4.1%(49만원→47만원) ▲도봉구 3.6%(55만원→53만원) ▲서초구 2.7%(74만원→72만원) 등도 소폭 월세 가격이 내렸다.

서울 25개 구 중에서 평균 월세가 가장 높은 곳은 성북구(105만원)였고 ▲강남구(92만원) ▲송파구(88만원) ▲용산구(84만원)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타 지역에 비해 월세 금액이 상대적으로 적은 곳은 은평구(47만원)와 중랑구(47만원)였으며 ▲노원구(49만원) ▲금천구(50만원) ▲구로구(52만원) 등에 타 지역 대비 오피스텔 월세가 낮은 편이었다.

전체 오피스텔 매물량 비율은 동대문구가 12.5%로 가장 높았다. 다방 관계자는 "작년 말부터 회기역과 청량리역 인근에 신축 오피스텔 공급이 늘고 있으며, 최근에도 공사에 들어간 곳이 다수"라고 했다. 동대문구는 최근 1년 간 매물 증가율(8.7%→12.5%)이 가장 큰 지역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3.8%포인트 증가했다. 이어 강서구(10%), 송파구(8.3%), 마포구(6.5%), 강남구(6.1%) 순으로 오피스텔 매물이 많았다.

스테이션3 다방 박성민 사업마케팅본부 총괄이사는 "최근 서울 주택 가격이 전체적으로 상승하는데다 부동산 규제에서 비교적 부담이 적은 오피스텔이 대체 주거지로 주목 받으면서 월세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며 "특히 월세 고객층의 변화도 눈에 띈다. 기존에는 소득 대비 부동산에 대한 지출에 다소 소극적이었던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들이 최근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제약 등으로 소비 패턴이 변화함에 따라 부동산 지출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으며, 1인 가구의 비중이 점점 늘어남과 동시에 고가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조선비즈 (유병훈 기자/ 2021.04.06)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4/06/2021040600673.html
이전글 [신문기사] KB월세지수 또 최고치… 속도 내는 '전세의 월세 ... 
다음글 [신문기사] 임대수익에 차익까지…나도 물류센터 주주 돼볼까 

2021 대한민국 부동산트렌드쇼 사무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31길 10 나이스빌 4층(방배동 909-11)
전화 : 070-4006-8508/8110 / 팩스 : 070-7545-8526 / 전자우편 : master@rtrendshow.com
Copyright 2014 ⓒ Korea Real Estate Trend Show.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