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센터

부동산 트렌드 쇼 관련하여 새로운 소식이나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언론보도

[신문기사]하반기엔 청약 편리해진다…사전 청약제도 시행


올 하반기에는 부적격 당첨자를 줄이기 위한 사전 청약제도, 청약자격 사전검증시스템 등이 도입된다. 

부동산114는 하반기에 달라지는 부동산 관련 제도로 청약자격 사전검증시스템 도입, 사전 청약제도 운영, 재개발 임대주택 의무 비율 확대, 주택도시기금 대출 상품 ‘자산심사 기준’ 도입,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 도입, 신혼부부 취득세 50% 경감 일몰 등이 있다고 28일 밝혔다.

청약 전에 부적격 여부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청약자격 사전검증시스템은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현재는 별도 시스템 없이 신청자 본인이 무주택기간, 부양가족 수, 청약통장 가입기간 등의 항목을 계산하고 재당첨 제한 여부도 스스로 확인한다. 

실수로 부적격자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는 현행 청약시스템과 주민등록정보망을 연결해 부양가족 등을 확인하고 주택소유확인시스템을 연결해
주택소유와 무주택기간 등을 확인하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청약시스템 운영기관도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이관된다. 

청약신청일에 청약을 못하는 소비자를 위한 사전청약제도도 이르면 10월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입주자 모집 공고일 이후 1순위 청약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청약을 하면 1순위 청약일에 맞춰 자동으로 청약에 참여할 수 있다. 

재개발 임대주택 의무 비율도 확대된다. 정부가 지난 4월 발표한 ‘2019년 주거종합계획’에 따라 재개발을 추진할 때 의무적으로 지어야하는 임대주택 비율은
최고 30%로 확대된다. 현재 재개발 주택의 임대주택 의무 비율은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로 정하는데, 정부는 이 비율을 서울 10∼20%, 경기·인천 5∼20%,
지방 5∼12%로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지자체의 수요 판단에 따라 서울과 수도권의 경우에는 재개발 임대주택 비율이 최고 30%까지 확대된다.

디딤돌대출이나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버팀목 대출 등 주택도시기금에서 지원하는 대출상품에 대한 자산심사 기준도 도입된다. 앞으로는 부동산, 예금, 주식 등의 보유자산까지 따져 대출을 제한한다. 

다음달부터는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등의 기준금리로 활용되고 있는 코픽스(COFIX)를 개편한 새로운 잔액기준 코픽스 지표가 도입될 예정이다. 신규 코픽스
금리는 오는 7월부터 신규 대출자에게 적용될 계획이다. 

이밖에 부동산114는 하반기 지역 부동산 이슈로 광주도시철도 2호선 1단계 착공,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 지하철 6호선 연장 신내역 개통,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아파트 첫 입주, 강동구 일대 1만여 가구 아파트 입주, 용산공원 조성계획 공식 발표 등을 꼽았다.
 

조선비즈 (김민정 기자 / 2019.06.28)

부동산 관련 최신 뉴스 보러가기

 
이전글 [신문기사]서울 집값? 바닥은 바닥입니다, 그런데… 
다음글 [신문기사]수상한 집값…"소수 거래가 집값 좌우해 시세 파악 힘들어" 

2019 대한민국 부동산트렌드쇼 사무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31길 10 나이스빌 4층(방배동 909-11)
전화 : 070-4006-8508/8110 / 팩스 : 070-7545-8526 / 전자우편 : master@rtrendshow.com
Copyright 2014 ⓒ Korea Real Estate Trend Show. All Rights Reserved.